카지노먹튀에서 훌륭한 일을하는 14개 기업

경찰이 수사 중인 제주 드림타워 내 온라인바카라 확장 이전이 승인됐다.

제주도는 10일 “엘티(LT)온라인카지노 영업장 소재지 및 면적 변경 허가 요청 건에 대해 지역사회 공헌 계획 및 온라인카지노 제주도의회가 제시한 의견에 대해 성실히 이행할 것을 조건으로 변경허가 처분을 확정했다”고 밝혀졌다.

이에 따라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롯데호텔제주에 있던 엘티카지노는 제주 최고층 건축물인 제주시 노연로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구조물 내로 옮기게 됐다. 영업장 면적도 1176㎡에서 5367㎡로 4.8배나 늘어난다.

온라인카지노 면적이 2배 이상 늘어날 때는 ‘제주도 카지노업 케어 및 감독에 관한 조례’에 따라 도의회의 의견을 듣도록 하고 있다. 이에 주순해 도의회는 지난달 도민 고용 90% 이상 비율 준수, 청년 고용 80% 유지 약속 등 의견을 제시했었다.

도는 엘티온라인바카라 쪽이 제출한 산업계획서의 지역사회 공헌 계획 및 도의회가 제시한 의견에 대한 성실히 이행할 것을 부대조건으로 변경허가 처분이 적정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혀졌다.

도는 또 요번 변경허가 요청에 대해 신규 바카라 허가에 준하는 사업계획서의 적정성을 검토하고,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심의, 도의회의 의견 청취, 온라인바카라업 감독위원회의 의견 수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밝혔다. 도는 이 과정에서 전국 처음으로 카지노사업 영향평가 심의위원회를 열어 주변 지역에 끼칠 영향 정도 및 부작용 저감 방안, 지역 기여 방안, 도민 여론조사 결과 등을 담은 영향평가서 등을 심의했었다.

image

허나 이와 관련해 제주참여배경연대는 지난 1월 하순 “도민 통계조사에서 체육회나 청년회 등 카지노 산업에 비관적인 단체들을 모집한 정황이 있다”며 회사 대표와 관계자 등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. 경찰은 지금 이 사건을 수사 중이다.

B씨 도 관광국장은 “지금 여론조사 의혹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아직 특이사항이 없고 이번 변경허가 처분으로 도민 고용 및 지역 기여 사업 추진, 지역 업체 상생 등 코로나(COVID-19)로 침체한 https://www.washingtonpost.com/newssearch/?query=카지노사이트 제주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심사숙고 끝에 내린 확정이다”라고 이야기 했다.